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4.16 [09:31]
순천향대천안병원, 비상경영체계 전환 선포
 
황선영

의대정원 증원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자금난에 처한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박형국)이 4월 들어 비상경영을 선포했다.

  © 편집부



 

순천향대천안병원은 병원경영이 급격히 악화됨에 따라 긴축재정 및 운영효율화 등을 통한 비상경영체계로 전환했다고 1일 밝혔다.

 

병원은 이날 오전 8시를 기해 병원 강당 송원홀에서 박형국 병원장 등 주요 보직자와 중간 관리자그리고 노동조합 최미영 위원장과 상집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병원경영 현황 및 비상경영체계 전환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에서 박형국 병원장은 매일 수억 원의 적자행진이 3개월 째 이어지고 있다면서, “병원 완공 및 감염병전문병원 착공 지연은 물론임금 지급마저도 걱정해야할 판이라고 설명했다.

 

박 병원장은 이어 자금난이 1개월만 더 지속되거나 비상진료체계마저 무너진다면 곧바로 병원 존립 위기가 닥칠 것이라며 교직원들의 이해와 위기 극복 동참을 요청했다.

 

설명회를 마친 후 병원과 노동조합은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고경영난 타개를 위해 노사가 함께 진력할 것을 결의했다.

 

성명서를 발표한 최미영 노조위원장은 절체절명의 위기가 현실로 다가왔다면서, “돌이킬 수 없는 상황에 빠지기 전에 모두의 생존을 위해 함께 나서자고 촉구했다.


기사입력: 2024/04/02 [14:25]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