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4.16 [09:31]
천안시, 국토부 등과 GTX-C노선 연장 상생협약 체결
국토부, 경기도, 충청남도 비롯 노선 연장 구간 5개 지자체와 협약
 
황선영

천안시는 22일 국토교통부, 경기도, 충청남도를 비롯한 경기 화성·동두천·오산·평택시, 충남 아산시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 연장 지자체 간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 편집부



이번 협약은 지난달 25일 열린 GTX-C 착공식민생 토론회에서 GTX-C 노선이 연장 확정된 이후, GTX-C 노선 연장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과 김태흠 충남도지사,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한 GTX-C 노선 연장 구간의 지자체장들이 참석했다.

 

GTX-C 노선은 경기도 양주시 덕정역에서 수원까지 86.4구간으로, 2028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장 구간은 수원부터 아산까지 75이며 기존 경부선의 여유 용량을 활용해 시속 180로 운행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국토부와 연장구간 지자체는 GTX-C 노선 연장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지역민의 교통편의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에 협력하기로 했다.

 

GTX-C노선 본선구간 개통에 맞춰연장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수요 확보, 사업 추진 여건 개선, 운영 최적화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사업 절차 이행에 긴밀한 협조 체계를 갖춰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약에 따라 상생협약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국토부와 연장 지자체가 공동으로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게 된다. 실무협의회가 구성되면 GTX-C노선 연장 사업의 구체적인 사안들을 논의할 수 있는 국토부와 연장 지자체 간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본선 구간 개통년도인 2028년에 연장구간도 동시 개통될 수 있도록 연장구간 지자체와 함께 협력할 것이며, “기초단체의 재무부담 경감을 위해 국토부의 다각적인 방안 모색 등 전향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현재 진행중인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GTX-C 연장사업을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기사입력: 2024/02/22 [10:19]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