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6.20 [14:51]
천안서북소방서, 행복한 캠핑을 위해 꼭 기억해 주세요!
 
김진수

천안서북소방서(서장 강기원)봄철 야영객이 늘어남에 따라 캠핑장 이용 시 일산화탄소 중독 등 안전사고 발생에 주의를 당부한다고 8일 밝혔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2023년 전국의 캠핑장 가스중독사고는 65건으로 202239건 대비 66.7%가 증가한 수치다.

 

  © 편집부



사고 원인으로는 대부분 추워서 식사 후 남은 숯을 화로에 담아 텐트에 놓고 자는 경우가 가장 많았으며 차박의 경우 휴대용 난로를 사용하다 중독되는 사고가 많았다고 소방관계자는 말했다.

 

캠핑장의 경우 좁은 공간으로 인해 일반 가스중독사고 보다 사망률이 높다고 하며 특히 텐트 안에서 장작이나 조개탄을 태우면 45초 만에 일산화탄소 농도가 위험 수준까지 치솟는다.

 

이에 천안서북소방서는 캠핑장 안전 수칙으로 텐트 내 난방 기구 사용 지양 텐트 내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 화기 사용 시 텐트 밖에서 일정 거리 유지 사용한 숯불은 완전히 꺼졌는지 확인 등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강기원 천안서북소방서장은캠핑장은 산림과 인접해 있기 때문에 작은 화재가 대형 화재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라며 야영객들께서는 안전한 캠핑이 될 수 있도록 안전수칙을 미리 숙지하시어 행복한 캠핑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5/13 [08:21]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