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2.22 [10:48]
충남도,‘대한민국 문화도시’ 지정 총력
 
황인석

충남도는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대한민국 문화도시공모에 도내 시군이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모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인 지역중심 문화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것으로, 문체부 대표 사업인 문화도시 사업을 개편해 내년부터 새롭게 추진한다.

 

문화도시는 2019년부터 추진해 온 사업으로, 지역별 특색있는 문화자원을 효과적으로 활용해 문화창조력을 강화한 도시이다.

 

현재까지 총 4차에 걸쳐 전국 24개 도시가 지정됐으며, 도내에서는 천안시(1, 2020), 공주시(3, 2022) 2곳이 지정된 바 있다.

 

개편된 대한민국 문화도시는 전국 지자체 중 13(7개 권역, 권역별 2곳 내외)을 선정해 내년부터 2027년까지 4년간 최대 200억원(국비 100, 지방비 100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내에서는 서산·당진시, 홍성군이 지역적 특색이 담긴 조성계획을 수립해 이번 공모에 도전한다.

 

서산시는 머물러 있던 문화의 길이 열리다. 요새, 문화도시 서산을 주제로 성장·만남·화합·연결 등 서산형 지역 강화 시스템을 구축해 문화 허브를 조성할 계획이다.

 

당진시는 생명중시 문화도시, 미래의 줄을 다리는 당진을 주제로, 미래공감·생명중시·행복지향 등 탄소중립 문화도시 실현이 목표이다.

 

홍성군은 유기적() 문화도시 홍성, 문화의 맛으로 통하다를 주제로, 공존·자립 등 문화레시피 중심의 유기적인 도시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각 시군에서 마련한 조성계획의 전반적인 추진방향에 대한 전문가 자문을 진행하는 등 공모 선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으며, 시군 또한 자체 대응계획을 수립, 유관기관 및 인근 도시와 협력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체부는 1차 서면, 2차 통합(현장·발표)평가를 거쳐 다음달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선정시 내년 1년간 예비사업 이후 최종 지정돼 2025년부터 2027년까지 각종 문화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

 

강관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천안, 공주 등 앞서 지정된 문화도시와 연계해 도를 대표하는 명품 문화도시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도가 충청권 문화 구심점으로 문화균형발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3/11/17 [09:46]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