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6.20 [14:51]
단국대 캠퍼스 첨단산단 지정…혁신성장 기틀 마련
- 캠퍼스 유휴공간에 주거·문화·복지 등 복합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계획
 
황인석

충남도와 정부가 504억여 원을 투입해 단국대학교 천안캠퍼스 내에 미래 혁신을 이끌어 갈 복합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한다.

 

도는 단국대 천안캠퍼스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2023 캠퍼스 혁신파크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 편집부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캠퍼스 혁신파크는 대학 내 유휴공간을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해 기업공간(산학연 혁신허브)과 주거·문화·복지시설을 갖춘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정부는 미래 신산업 입지는 혁신 환경과 인적 자원이 풍부한 도심을 선호하는 만큼 대학이 지닌 입지적 장점과 혁신역량을 적극 활용해 대학을 새로운 혁신성장생태계로 탈바꿈시킨다는 방침이다.

 

천안캠퍼스 내 사업부지는 총 21453이며, 이 곳에는 연면적 19997규모의 산학연 혁신허브가 건립될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천안캠퍼스 내에 첨단 부품·소재, 바이오헬스케어 업종과 124개 기업, 연매출 2000억 원 이상, 누적 고용창출 1000명 이상의 도시첨단산업단지가 들어선다.

 

도와 단국대는 필요한 절차 등을 거쳐 산업단지 조성 등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단국대의 협조 요청에 따라 공모사업 관련 회의 개최에 이어 협력방안 협약을 체결하고, 브리핑 및 현장실사 등 모든 공모절차에 적극 참여해 도움을 준 바 있다.

 

도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우선 반영, 산업단지 인허가 행정처리, 산업단지 정주여건 개선사업 지원 등 개발 및 운영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외국인투자, 국내복귀기업 보조금, 지방세 및 국세 감면, 중소기업 육성자금 등 입주 기업 육성을 위해 예산 지원과 더불어 적극행정을 펼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단국대 천안캠퍼스는 도시첨단산업단지로의 개발 타당성과 산학협력 역량이 우수해 기업유치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내년 하반기쯤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하는 등 속도감 있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그동안 3차례 공모를 통해 총 7개 대학을 선정했으며, 올해 네 번째 공모에서는 단국대 천안캠퍼스와 부경대 2곳이 신규 사업대상으로 선정됐다.


기사입력: 2023/04/18 [11:13]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