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2.12.06 [15:14]
벌 쏘임 사고 ‘램블러 앱’으로 미리 대비하세요./
 
편집부

무더웠던 여름이 언제였냐고 묻고 싶은 계절이 어느새 왔습니다.

▲     © 편집부

 

국지성 폭우와 그 어느 때보다 강한 태풍이 왔던 여름은 지나가고 가을의 문턱에 왔습니다.

소방관들은 24시간 근무를 하면서 하루 사이 그 계절의 변화를 느낄 때도 있습니다.

 

지구의 온난화로 인하여 대한민국 역시 강수량 증가, 온도 상승 등으로 자연재해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여름이 길어지며 말벌의 활동 기간이 길어지며 개체 수 증가가 확인되고 있습니다.

 

벌초 및 산행으로 벌 쏘임 사고 건수는 추석 연휴인 9월에 집중적으로 발생(충남 ‘19176, ’20124, ‘21235)하고 있습니다.

 

벌들의 활동이 왕성한 시기인 9월은 말벌의 독성도 가장 위험한 시기여서 벌에 쏘였을 땐 예방법과 대응법이 중요합니다.

 

우선 예방이 가장 중요합니다.

벌 쏘임 예방 방법은 벌을 자극할 수 있는 화장품, 향수 등을 자제하고 밝은 색 계열의 옷 착용 벌집 발견 시 자세를 낮춰 천천히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방법이 있지만 그중에서도 벌 쏘임 사고가 일어난 지역을 등산객들이 미리 알 수 있는 램블러 앱을 소개하려고 합니다.

 

램블러 앱(https://www.ramblr.com/web/main)소방청의 벌 쏘임 빅데이터를 반영하여 벌 쏘임 위험지역 100m 이내에 접근하면 벌 쏘임 다발지역이라는 경고 음성과 메시지가 전송됩니다.

사용자는 경고 메시지가 울리면 벌쏘임 다발 지역 위치를 확인하고 주변에 벌이나 벌집이 없는지 살펴보고 큰 동작은 피하고 머리를 가린 채 신속히 자리를 벗어나면 되겠습니다.

▲     © 편집부  <램블러 앱 내 벌 쏘임 경고화면>

 

 

또한, 벌에 쏘였을 때는 카드 등을 이용하여 상처에서 신속히 독침을 뽑아냅니다. 벌에 쏘인 사람이 쇼크에 빠졌을 때, 벌에 여러 번 쏘였을 때, 입안을 쏘였을 때는 즉시 119를 부르거나 가까운 병원의 응급실을 방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산행을 하실 때는 반드시 2명 이상으로 하시며 항상 긴 옷과 긴 바지를 착용하여 만약의 벌 쏘임 사고에 피해를 최소화하시길 바랍니다.

 

 

천안동남소방서 구조구급팀에서 근무중인 소방장 음진우


기사입력: 2022/09/14 [11:0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10-7373-1155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