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2.01.21 [11:09]
충남에 ‘세계 최대 블루수소 플랜트’ 만든다
 
황인석

충남에 세계 최대 블루수소 플랜트가 건립돼 2025년 가동을 시작한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균형뉴딜투어 충남 행사에서 도가밝힌 충남 에너지 전환, 그린뉴딜 추진 전략이 구체화 되는 것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위한 수소에너지산업 육성에 충남이 앞장선다.

 

▲     © 편집부


양승조 지사는 26일 서울 롯데호텔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과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등도 참석, 세계최대 블루수소 플랜트에 대한 기대감과 지원 의지를 드러냈다.

 

협약에 따르면, 도는 탄소중립 및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산업 육성, 기업 유치,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한다.

 

보령시는 탈석탄, 탄소중립 도시로의 성공 전환을 위해 각종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도와 보령시는 이와 함께 행·재정적인 지원을 통해 보령 친환경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사업 성공 추진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부지를 제공하고, SK E&S와 함께 수소 생산·유통·활용 인프라 구축 전반에 대한 투자와 운영으로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사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SK E&S는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북부회처리장 62만여의 부지에 블루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이를 통해 연간 25만 톤의 수소를 생산, 20만 톤은 수소연료전지발전에 투입하고, 5만 톤은 액화 후 자동차 충전용으로 공급한다.

 

블루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간 200만 톤 규모의 이산화탄소는 포집 및 액화한 뒤 액화이산화탄소 수송 선박을 통해 해외 폐가스전에 저장, 탄소 발생 저감 효과도 올린다.

 

도는 블루수소 플랜트가 건설되면 300개의 일자리가 신규 창출되고, 관련 산업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기존 부생수소생산거점, 산업부의 당진·태안 수소 도입 계획과 연계해 국내 최대 수소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양승조 지사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이행을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로 지역경제 침체가 시작되고 있다라며 이번 블루수소 플랜트 건설을 통해 지역경제를 되살리고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완성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앞서 김부겸 총리 등과 가진 환담을 통해 발전소 폐쇄 지역에 기후대응기금 우선 배정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우선 지정정의로운 전환 지원센터 설립·유치 지원 등을 요청했다.


기사입력: 2021/11/26 [15:58]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