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10.28 [12:10]
충남도,안전한 연안 조성 위해 연안침식지역 집중 관리
 
황원

충남도가 도내 연안침식지역 14개소에 대한 집중 관리에 나선다.

 

도는 해양수산부의 연안 침식 실태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도내 실태조사 대상 지역 22개소 가운데 하위 등급 14개소를 집중 관리한다고 14일 밝혔다.

 

연안 침식 실태조사는 기후변화에 따른 태풍·고파랑의 잦은 발생 및 해안가에 설치된 인공구조물에 의한 연안 침식 현황을 파악·분석하는 것으로, 해수부가 매년 실시하고 있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도내 대상 지역 22개소 중 하위 등급인 14개소가 연안침식지역으로 결정됐다.

 

도내 연안침식지역 14개소는 3차 연안정비기본계획 반영지구 8개소(보령 장고도, 서천 유부도·도둔, 태안 어은돌·운여·신두리·만리포·백사장) 국립공원공단 관리지구 3개소(태안 청포대·구례포·학암포) 지속 모니터링 분석 필요지구 3개소(보령 학성·무창포, 태안 의항)로 나눠 각각의 계획을 수립해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통 등급을 받은 나머지 8개소(보령 대천, 서천 다사·송림, 홍성 상황·남당, 태안 꽃지·병술만·연방죽골)에 대해서도 지속 정비·관리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3차 연안정비사업 추진 시 연안침식지역 우선순위를 적용하고 충남 해안선 변화 및 모래 이동에 대한 연구과제를 발굴해 연안 침식의 근본적 문제 해결을 위한 효과적 대응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침식으로 인한 해안선 감소 및 월파 등으로 인한 지역주민 피해 예방을 위해 유관기관과 적극 공조하고, 안전하고 풍요로운 연안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9/15 [08:5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