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10.28 [12:10]
천안지역 공예품 6점, 대한민국공예품대전서 수상
- 2006년 이후 최고의 성적! 섬유공예 작품 ‘치유의 숲’ 3위 올라 문화재청장상
 
황원

 

 

천안시는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 개인전에서 문화재청장상 1, 장려상 1, 특선 1, 입선 3명 등 6명의 수상자를 배출하는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     © 편집부

 

시는 천안시공예품대전을 2006년 개최한 이후 15년 만에 부활시켜 재추진하며 이번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천안지역 작가들이 역대 최다 입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대한민국공예품대전은 공예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매년 지역별 예선을 거쳐 출품된 우수 공예품을 발굴, 시상하고 있다.

 

시는 지난 5월 제37회 천안시공예품대전을 개최하고 대상·금상 등 25점의 작품을 선정했으며 천안시공예품대전에서 수상한 모든 작품을 대한민국공예품대전의 지역예선인 충청남도공예품대전에 출품했다. 이후 충남공예품대전에서 천안지역 작품 8점이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 출품됐다.

 

전체 3위에 해당하는 문화재청장상을 수상한 허지현 작가의 치유의 숲은 섬유공예 작품으로, 누에고치가 뽑아낸 명주를 전통기법을 통해 가공한 수방사에 오리나무, 맥문동, 다래넝쿨 등 숲길에서 만날 수 있는 식물을 옮겨 놓아 숲에 온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재현했다.

 

이 작품은 앞서 치러진 제37회 천안시공예품대전에서 동상을, 51회 충청남도공예품대전에서 입선을 수상했다.

 

충청남도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다른 섬유공예 작품인 이정선 작가의 화려한 주련은 장려상을 받았으며, 천안시 은상과 충청남도 입선을 했던 김준순 작가의 종이공예 작품 담소는 특선을 수상했다.

 

천안시 금상과 충청남도 동상을 받았던 김정애 작가의 모란처럼 고운 당신(도자공예 작품)’과 충청남도 동상에 올랐던 채수용 작가의 풍경 있는 소반(도자공예 작품)’, 충청남도 입선의 최희선 작가 다시 만난 백제의 꿈(종이공예 작품)’은 모두 입선에 선정됐다.

 

시는 천안시공예품대전 수상작품을 929일부터 5일간 개최되는 천안흥타령춤축제2021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수막으로 대체 전시해 축제장을 찾는 시민들과 수상의 기쁨을 나누고 공예품을 널리 홍보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시공예품대전을 2006년 이후 15년 만에 개최한데 힘입어 천안지역 작가들이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게 돼 매우 뜻깊다”, “앞으로도 천안시공예품대전과 함께 천안문화산업의 우수성과 경쟁력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1/09/14 [10:3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