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10.28 [12:10]
김연 충남도의원“충남의 잃어버린 문화재 449점, 돌아올 수 있을까?”
 
김진수

해외로 반출된 충남도 문화재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돌아온돌아와야 할 문화유산’ 사진전의 개막식이 개최됐다.

 

▲     © 편집부

 

 

충청남도와 충남도의회가 주최하고 충남국외소재문화재실태조사단(단장 김연)과 서산부석사불상봉안위원회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사진전은 1일부터 오는 3일까지 충남도청에서 진행되며 이후 전시일정은 9월 68일 천안시청 9월 910일 서산문화회관 9월 2529일 공주 백제문화제 9월 3010월 3일 부여 정림사지박물관이다.

 

 

이번 사진전은 실태조사단이 2018년부터 조사·연구한 국내외 반출된 문화재를 소재로 열리며일제강점기에 반출된 서산 보원사지 고려철불천안 천흥사 동종 등 반출 문화재의 디지털 사진과 홀로그램을 통한 사연 등의 내용으로 전시 중이다.

 

 

충남에서 해외로 반출된 문화재는 일본미국영국중국프랑스 독일 등 6개국에 449점에 이르며 이 중에는 65년 한일협정 당시 반환을 요청했던 백제 고분 출토 유물 다수도 포함돼 있다.

 

 

김 단장은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실태조사단을 이끌며 충남이 주체가 되어 문화재 환수의 새로운 길을 개척해왔다며 서산 부석사 금동관세음보살좌상부여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서산 보원사 고려 철불좌상천안 천흥사 동종의 환수를 목표로 전방위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문화유산을 되찾는 일은 역사를 바로잡고 상처를 치유하는 일로 현재를 사는 우리의 과제이자 책임이라며 이번 사진전을 통해 도를 순회하며 도민과 함께 문화재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 2016년 광역단체 최초로 충청남도 국외 소재 문화재 보호 및 환수 활동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국외 소재 문화재의 관리 및 환수 활동을 지원하는 환수기금을 조성·운영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1/09/02 [11:41]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