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10.28 [12:10]
천안시, 새로운 고품격 문화도시로 우뚝!
- 문화예술관광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 이뤄내
 
황원

천안시가 천안의 역사적·문화적 정체성 확립을 이루고자 고품격 문화도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시정 개혁을 나선 이후문화·예술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

 

시는 문화예술 도시를 구현하기 위해 풍부한 관광 자원을 개발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콘텐츠 발굴 및 시민참여 프로그램 확충문화예술 공간 제공을 비롯해 비대면 공연 등으로 시민문화 감성을 충족하고 있다.

 

▲     © 편집부

 

먼저 문화예술진흥과 문화복지 증진을 위해 설립된 천안문화재단이 문화예술진흥기금 100억 원을 9년 만에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100억 원에 대한 이자수입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문화예술계 지원하고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다양한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는 데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지난 7월 초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대표축제에 참가한 천안시는 대한민국 대표축제 어워드’ 기초자치단체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시는 천안문화재단과 이번 박람회에서 천안흥타령춤축제와 읍면동 지역 축제를 홍보하며 타 지자체와 차별화되는 박람회 전략으로 두각을 드러냈다천안흥타령춤축제 VR체험흥이춤이 포토존 체험천안시립흥타령풍물단 공연 등 다양한 행사로 눈길을 끌었으며천안의 역사유물과 천안 명물 호두과자의 역사를 담은 부스를 설치해 관람객들에게 역사문화도시’ 천안과 빵의 도시’ 천안을 널리 홍보했다.

 

37회 천안시 공예품대전을 15년 만에 부활을 재추진하기도 했다상품성품질수준디자인창의성이 높은 25점의 공예품을 선정해 민속 공예기술을 계승 발전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상품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앞으로도 공예산업 육성과 공예품 후계양성을 위해 공예품대전을 지속할 예정이며입상 작가들과 지역 공예문화 발전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하기로 했다.

 

문화도시 꽃을 피우기 위해 추진하는 천안문화도시’ 사업도 착착 진행 중이다. 2019년 12월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1차 법정문화도시로 선정된 문화산업형 문화도시인 천안시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개년 동안 국비 95억 원도비 285000만 원을 지원받아 총 1975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시민의 문화자주권이 실현되는 문화적 도시재생글로벌 브랜드 구축사회적 경제기업 육성 등 3개 분야 11개 세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시민자율형·농촌연계형·생활밀착형 시민제안 공모사업인 문화적 도시재생 프로젝트’, 문화공간 리모델링 및 지원사업인 공간스위치’, 문화독립 콘텐츠 개발지원문화도시 워킹그룹 운영 등을 진행 중이다.

 

도시의 역사문화 정체성을 찾아 풍부한 관광 자원을 개발하기 위한 사업도 한창이다천안은 고려 초 왕건이 천안부를 세우며 신설된 도시로천안에는 왕건 관련 지명과 역사문화유산이 다수 남아 있어 천안과 고려왕실과의 관계를 엿볼 수 있다.

 

이를 위해 태조왕건을 테마로 한 기념공원을 조성하고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지난 3월 태조왕건 역사기념공원 기본계획 및 타당성조사에 착수했으며천흥사가 고려 초기 최대 규모의 왕실 사찰로 추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옴에 따라 앞으로도 천흥사에 대한 지속적인 학술조사를 추진해 국가지정문화재인 사적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현 원도심 중앙초등학교 일대에서는 천안의 정체성을 살릴 올드타운을 재건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지난달 천안군 관아지 시굴조사를 실시한 시는 시굴조사를 통해 조선시대 관아군 관아의 규모 및 성격을 파악하고 관아 시설 재현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이를 기반으로 화축관과 영남루외삼문 등 조선시대 천안군 옛 관아 등을 재현해 침체된 원도심을 새로운 역사문화 관광지로 탈바꿈한다.

 

이와 함께 천안의 문학과 서예 등 천안 문화예술이 집약된 천안문화예술센터를 원도심에 건립하고 천안의 역사와 향토문화를 알릴 수 있는 역사문화 향토전시관을 만들 계획도 가지고 있다.

 

올해 봉선 홍경사 창건 1,000주년을 맞이해서는 대홍 1리 ․ 3리 주민들과 함께 국보 봉선 홍경사 갈기비주변에 유채꽃밭을 조성해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선사했다올가을에는 메밀밭 재배단지를 조성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문화재를 향유하고 우리 역사와 문화의 중요한 가치를 함께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는 독립기념관을 중심으로 K-아트 세계박람회를 개최해 한국의 아름다운 문화예술을 자연스럽게 각국에 전파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21/08/18 [09:3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