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09.16 [13:25]
천안시민 10명 중 3명만 아는 ‘천안시 종이팩 교환 사업’
 
남재희

종이팩은 고급 펄프로 제작된 재활용 자원으로서 플라스틱(PE) 코팅이 되어있어 반드시 일반 종이와 별도로 배출해야 한다천안녹색소비자연대는 가정의 종이팩 분리배출 실태를 파악하고 그 개선안을 모색하기 위해 2021년 5월부터 7월까지 천안시민 300명을 대상으로 종이팩 분리배출 실태조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였다본 조사는 천안녹색소비자연대가 주관하고 ()자원순환연대대전환경운동연합[2021년 환경부지원사업]이 주최하는 종이팩아이스팩 분리배출 수거시스템 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     © 편집부

 

 

□ 조사결과 응답자의 70.7%가 종이팩을 일반 종이와 따로 배출해야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실제로 두 품목을 구분하여 배출하는 비율은 41.3%로 절반에 미치지 못한다거주지 재활용 배출함이 종이팩과 일반 종이를 함께 배출하게 되어 있어 혼합 배출한다는 비율은 51.3%였다실제로 응답자의 60%가 거주지에 종이팩 전용 배출함이 없다고 답했으며 17%는 종이팩 전용 배출함 비치 여부조차 모르고 있었다.

 

 

□ 또한 천안시가 지역의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진행하고 있는 종이팩 교환사업은 시민 홍보와 참여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응답자의 27%만이 해당 사업을 알고 있었으며 실제로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해 종이팩을 음식물쓰레기 종량제 봉투로 교환받은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300명중 28명으로 10%도 되지 않는다.

 

□ 종이팩 전용 배출함은 쓰레기 배출장소와 가까운 거리에 있어야 한다.’ 79%, ‘종이팩 재활용 활성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전용 배출함 설치 등 배출 시스템 개선’ 41.7% 등의 응답결과로 미루어 볼 때 종이팩 분리배출 활성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는 종이팩 전용 배출함 설치임을 알 수 있다또한 현재와 같은 공공기관 방문 교환이 아닌 일반 재활용품목과 동일한 주거지 배출’ 방식으로 그 접근성을 대폭 높여야 한다.

 

 

□ 천안녹색소비자연대 유혜정 사무국장은 천안시 종이팩 교환 사업은 홍보가 매우 부족하고 그 방식 자체도 소극적이다단순 교환 방식 이상의 사업과 예산 설계가 필요하다며 천안시와 환경부가 수집운반처리에 이르기까지 종이팩 재활용 시스템 전반에 개입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천안녹색소비자연대는 종이팩 분리배출 인식개선을 위한 시민 교육과 오프라인 및 온라인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기사입력: 2021/07/30 [08:5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