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09.16 [13:25]
"양승조 지사, 충남의 자존심마저 짓밟았다."국민의 힘 논평
 
편집부

양승조 지사가 11일 민주당 대선예비경선에서 9명의 주자 중 가장 낮은 지지율로 탈락한데대해 국민의 힘 중남도당은 12일 논평을내고 "양승조 지사의 대권놀음에 충청도민이 대망신을 당했다" 며 "도정에 충실해 달라"고 주문했다.

 

다음은 국민의힘 논평 전문이다.

 

지난 711일 양승조 충남지사가 20대 대통령선거 민주당 후보 선출 예비경선에서 컷오프되었다.

도정도 내팽개치고 대권 놀음에 몰두한 결과가 예비경선 탈락이라니 충격이다.

 

민주당 충청대망론의 주인공인 양승조 지사는 예비경선에서 줄곧 꼴찌경쟁으로언론의 관심밖에 있더니 8명 중 6명 통과인 예비경선도 통과하지 못하는 참담한결과로 귀착되고 말았다.

 

이는 처음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양승조 지사의 도정 수행 능력은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중 하위권을 맴돌고, 충남 도민들의 주민생활만족도는 전국 꼴찌권을기록하는 등 무능한 도지사의 표본이었다. 충남 도정도 제대로 이끌지 못한 양승조 지사가 국정을 책임지겠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었다.

 

양승조 지사는 대선공약으로 300만호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약속한 바 있다. 그러나 충남의 공공임대주택 재고율은 2018년 기준 전국 최하위 수준인 5.5%인근 충북(8.6%), 대전(8.7%)의 약 60% 수준이며, 전국 평균인 7.5%에도 한참못 미치고 있다.

 

지난 3년 동안 도지사직을 수행하면서 충남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위해 획기적인 공공임대주택 재고율 개선에는 관심도 없던 분이 갑자기 300만호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겠다니 놀라울 뿐이었다. 이런 가식적인 정치인을 민주당 권리당원과 국민들이 모를리 없다.

양승조 지사의 충청대망론은 충청대망신으로 막을 내렸다.

 

양지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밝힌 패배의 변을 통해 560만 충청인에게 송구하다면서도 5후 승리를 장담하며, 앞으로도 대권 놀음 삼매경에 빠져있겠다는선언을 한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

 

당초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대권 놀음 삼매경에 빠져있지 말고 도정삼매경에 빠져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제라도 충남 도민께 대권 놀음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남은 임기 동안 도정을 충실히 챙겨 충남 도민들에게 보답해야 할 것이다.

 

 

 

2021. 7. 12.


기사입력: 2021/07/13 [09:51]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