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1.03.02 [10:02]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천안 매입형 아파트 입주 신혼부부 출산
 
황원

 

입주 후 두 자녀 출산 시 임대료를 내지 않고 거주할 수 있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이하 충남행복주택)’에서 첫 아기 울음소리가 나왔다.

 

▲     © 편집부

 

도는 지난해 천안시 두정동 매입형 충남행복주택에 입주한 변영섭·김해진 씨 부부가 같은 해 12월 첫 아이를 출산한 뒤 최근 임대료 감면 신청서를 제출, 임대료 감면 첫 수혜 세대가 탄생했다고 16일 밝혔다.

 

충남행복주택은 주거비 부담이 적은 주택 공급을 통한 결혼 및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도가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추진 중인 저출산 극복 핵심 사업 중 하나다.

 

도는 내년까지 건설형 900호와 매입형 100호 등 총 1000호의 충남행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건설형은 아산 600호와 당진 100, 홍성(내포신도시) 75, 예산 75, 천안 45, 서천 25호 등이다.

 

매입형 중에서는 천안 10, 보령 3, 서산 7호 등 20호를 시범사업으로 입주자 선정·공급까지 마쳤다.

 

80호는 주택 매입 공고를 낸 상태다.

 

지난 20209월 결혼한 변 씨 부부는 지난해 8월 모집공고를 보고 천안 두정동 매입형 충남행복주택(59) 입주를 신청, 23.31의 경쟁률을 뚫고 같은 해 1122일 이삿짐을 풀었다.

 

변 씨 부부는 이어 입주 13일 만인 같은 해 125일 첫 딸 변지아 양을 품에 안으며 충남행복주택 임대료 감면 첫 수혜자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에 따라 변 씨 부부는 지난달부터 15만 원에서 75000원으로 임대료 감면 혜택을 받게 됐으며, 거주할 수 있는 기간도 6년에서 10년으로 늘었다.

 

천안 두정동 매입형 충남행복주택과 같은 평형의 아파트는 현재 전세가 3억 원 안팎, 월세는 보증금 5000만 원에 60만 원 정도다.

 

월세로 따졌을 때 변 씨 부부는 연간 600만 원, 10년 거주 시 6000만 원 이상을 지원받게 되는 셈이다.

 

양승조 지사는 16변 씨 부부가 살고 있는 충남행복주택을 방문, 변 씨 부부의 아기 출산을 축하했다.

양 지사는 충남행복주택은 더 저렴하며 넓고 쾌적한, 더 행복한 보금자리로, 결혼과 출산을 주저하는 청년세대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충남행복주택 건설·매입을 계획대로 추진, 더 많은 신혼부부가 주거 걱정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건설형 충남행복주택 중 지난해 4월 착공한 아산 첫 사업은 현재 공정률 30%를 기록 중이다.

 

배방읍 북수리 일원 아산배방월천지구 공동주택 2블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25582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69515, 지하 2, 지상 1025층 규모로, 내년 준공·입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공급 면적별 세대는 36(18) 60세대, 4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