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0.09.21 [20:03]
독립기념관, 2020년 5월의 독립운동가 '유찬희 부자'선정
 
편집부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유찬희유기석유기문 세 부자를 20205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

 

▲     © 편집부

 

유찬희는 188388일 황해도 금천에서 태어났다. 애국계몽운동을 전개하던 그는 탄압을 피해 1913년경 중국 연길현 국자가局子街로 망명하여 한인 보호와 계몽에 힘쓰는 한편, 무역회사를 운영하며 독립운동을 지원하였다. 1919년 국내에서 31운동 소식이 전해지자 북간도 만세 운동을 주도하였고 대한국민회大韓國民會에도 참여하여 독립군을 재정적군수적으로 지원하였다. 이후 연해주를 거점으로 한인사회 안정과 민족의식 고취를 도모하였다.

 

 

아버지 유찬희의 독립정신을 이어받아 장남 유기석과 차남 유기문은 중국 관내를거점으로 의열투쟁을 전개하였다. 1905112일 황해도 금천에서 출생한유기석은 1920년 흥사단에 입단하여 원동위원부에서 활동하였고, 베이징 유학 중 아나키즘을 수용하며 독립운동의 사상적 방략으로 삼았다. 그는 1930년 남화한인청년연맹南華韓人靑年聯盟을 결성하고 1932년 동생 유기문 등과 함께 결행한톈진투탄의거’, 1938년 일본군함 폭침 의거 등 본격적인 의열투쟁에 나섰으며,이후 한국광복군에 합류하여 초모활동을 전개하였다.

 

형으로부터 아나키즘을 수용한 유기문은 남화한인청년연맹에 가입하고 의열투쟁조직인 흑색공포단黑色恐怖團 결성에 동참하였다. 193212월 톈진에서 형 유기석이전달한 폭탄을 일본 기선에 투척하며 톈진투탄의거에 참여하였고, 1935년 흑색공포단이 전개한 친일 변절자 처단 의거에도 가담하는 등 의열투쟁을 이어나갔으나 이후의 행적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광복을 위해 목숨을 바친 세 부자의 공적을 기려 2008년 유기석에게 독립장을, 2010년 유찬희에게 독립장, 유기문에게 애족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20/05/02 [08:45]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