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0.04.02 [02:47]
우한교민 수용시설, 아산,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으로 결정
△시설의 수용 능력 △인근 의료시설 위치 △ 이동 거리 △지역 안배
 
황인석

 우한 신종 바이러스 감염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우한에 머물고 있는 한국교민을 전세기로 이송

,  격리 관리키로 결정하면서 격리시설에 대한 지역주민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29일, 일부 언론이 천안의 우정연수원과 충남청소년연수원을 거론하자 하루종일  지역사회가 발칵 뒤집혔다.
선거철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이같은 일이 발생하자 정치권에서는 이를 선거에 이용, 여, 야 가릴 것 없이 총선후보자 모두 기자회견 및 성명서를 내면서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격리 시설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2개소로 확정되자 천안지역사회가 안도하는 분위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우한시에서 교민 700여명은 전세기를 타고 30~31일 이틀에 걸쳐 한국에 들어오게 된다. 관계당국은 이들을 14일간 격리해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     © 편집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격리시설을 선정하는 데엔 국가 시설이라는 전제 아래 △시설의 수용 능력 △인근 의료시설 위치 △공항에서 시설까지 이동 거리 △지역 안배 총 4가지 요소가 고려됐다.

최복수 행정안전부 재난협력실장은 “특정 지역에서 발생한 상황이 아닌 만큼 지자체 또는 민간 시설에는 부담 지울 수 없어 국가시설로 하기로 했다”며 “또 생활관이 있어야 하므로 연수시설이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국가에서 운영하는 연수시설을 추린 뒤에는 700명 이상의 교민을 1인 1실로 수용할 수 있는 규모, 인근 병원과의 거리, 공항에서 시설까지 정차하지 않고 이동할 수 있는 거리인지 등을 살폈다. 교민을 보호하는 동시에 방역 통제가 가능한 시설을 선정해 교민을 포함한 시설 주변 주민까지 모든 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곳으로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기사입력: 2020/01/30 [09:10]  최종편집: ⓒ 천안일보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