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10.18 [09:01]
단국대병원 ET-REBOA 교육팀, 대만에 의료기술 전수
 
김진수

 

최근 국내 외상전문 의료진이 대만 의사들에게 의료기술을 전수해 화제가 되고 있다.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장성욱 교수(흉부외과)를 중심으로 단국대병원(김형일장예림 교수), 가천대길병원(유병철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정필영 교수) 의료진으로 구성된 ET-REBOA 교육팀은 첸리첸(Li-chien, Chien) 대만외상학회 회장(Taipei city hospital, 타이베이 시티 병원)과 선인당(Ien-Dang, Sun) 교수(Far Eastern memorial hospital, 파 이스턴 메모리얼 병원)의 초청으로 지난 9월 말 대만을 방문해 REBOA에 대한 의료기술을 전수했다.

대만에서 처음으로 REBOA 치료를 시행한 파 이스턴 메모리얼 병원 응급의학과 선인당(Ien-Dang, Sun) 교수는 해외 어디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값진 REBOA 교육코스를 대만에서 접하게 되어 영광이라고 말하며, “가능한 많은 대만의사들이 이 교육 코스를 접해 대만에서도 외상 환자의 예방가능 사망률이 조금이라도 감소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교육에 참석하지 못한 대만의사들을 위해서는 인터넷으로 시술법이 생중계되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대동맥내 풍선폐쇄 소생술로 불리는 REBOA(Resuscitative Endovascular Balloon Occlusion of the Aorta) 치료법은 실제 미국, 일본, 유럽 등에서 활발하게 시행되면서 좋은 결과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의료진의 시술경험이 거의 없고 학회에서 보고 듣는 강연만으로는 적용하고 이해하는 데에 한계가 있어 REBOA 치료가 필요한 중증외상환자에게 적용하기가 어려웠다.

▲     © 편집부


이에 국내에서는 가장 활발하게 REBOA 치료를 시행하고 있는 장성욱 교수팀은 외상술기교육연구학회 산하에 연구회를 만들고, 외상환자에게 적용되는 REBOA의 교육과 실습을 병행하는 과정(ET-REBOA, Endovascular Training for REBOA)을 개설했다. 이 교육과정은 지난 해 5월 단국대병원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지금까지 네 차례의 국내 및 국제코스를 개설해 국내외 의료진들이 참석하여 좋은 연구성과를 내고 있다. 이러한 연구성과와 치료결과를 바탕으로 ET-REBOA 술기교육 실습 책(책임저자 : 장성욱)도 발간됐다.

 

한편 복부 또는 골반의 중증외상에 의한 대량출혈은 외상 후 수 시간 이내 발생하는 사망의 주요 원인으로, 출혈 부위를 조기 지혈하는 손상통제술*이 반드시 필요하다. 최근에는 이러한 중증외상환자에게 하행대동맥을 의료용 풍선으로 막음으로써 하부몸통 손상환자 즉, 골반 또는 복강내 대량출혈이 동반되어 있는 환자의 출혈을 감소시키고 관상동맥과 대뇌의 혈액량을 일시적으로 늘려 순환 혈액을 재분배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있다.



기사입력: 2019/10/03 [10:0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