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09.23 [15:03]
천안시, 천안~공주 고속도로 민간투자사업 추진
민간기업, 국토교통부에 사업추진 제안서 접수…2026년 개통 목표
 
편집부

 

천안시 성환읍 안궁리부터 천안~논산 고속도로의 공주시 정안 나들목(IC)을 연결하는 새로운 고속도로가 건설될 전망이다.

 

천안시는 민간기업이 천안(성환)과 공주(정안)를 연결하는 민자고속도로 사업 추진 제안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했다고 26일 밝혔다.

 

▲     © 편집부


천안(성환)~공주(정안) 간 민자고속도로는 북측으로는 2024년 개통 예정인 평택동부 고속화도로를, 남측으로는 천안~논산 고속도로를 연결해 천안시와 아산시를 통과하고 용인~서울 고속도로, 영덕~오산간 광역도로와 연계된 남북축 간선 도로망을 구축한다.

 

총 연장 길이는 39.4이며, 확장구간(46차로) 10, 신설구간(4차로) 29.4로 계획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이 추진 중인 국도1호선 우회도로(천안성환~평택소사)를 거쳐 평택동부 고속화도로와 연결될 예정이다.

 

민간사업자의 사업제안서가 제출됨에 따라 국토부는 한국개발연구원(KDI)과 적격성 조사를 진행하고, 적격성 조사가 완료되면 민간사업자가 관련 절차에 따라 사업시행자 지정과 실시설계,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2022년 착공, 2026년 개통할 것으로 보인다.

 

천안지역 내 구간이 전체 노선의 약 50%를 차지하는 천안~공주 간 민자고속도로가 완공되면 주요 관내 산업단지와 천안아산 신도시를 주변으로 6~7개의 나들목이 설치돼 물류수송체계가 확충됨은 물론 천안아산 지역경제 발전 및 국가경쟁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동부지역에 서울~세종 간 제2경부고속도로, 서부지역에 천안~공주 간 민자고속도로를 개통시켜 고속철도, 수도권전철, 국도를 비롯한 5개의 고속도로망을 갖춘 사통팔달 교통중심도시로 부상하겠다는 계획이다.

 

구본영 시장은 천안~공주 간 민자고속도로가 개통되면 경부고속도로와 천안~논산고속도로의 상습 지·정체 해소 및 광역수도권, 충남지역 연결도로 기능 강화로 수도권과의 접근성 향상, 지역발전,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9/08/26 [12:0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