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10.15 [09:01]
소셜미디어가 가지고 있는 문제들
 
이지훈

 소셜미디어가 가지고 있는 문제들 

올해 3월 15일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경악할 만한 범죄가 일어났다. 테러범 브렌턴 태런트(28)가 무차별 총기 난사를 한 것이다. 브렌턴 태런트는 뉴질랜드 이슬람 사원에서 총기 난사를 했고 이로 50여명의 사망자가 생겨났다. 총기 난사만으로도 세상이 경악할 테러인데, 브렌턴 테런트는 이 총기 테러를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 했다. 처음 이 영상을 생중계로 본 사람은 10여명 정도라고 한다. 그러나 이 영상이 사람들을 통해 복제되고 확산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테러 영상을 접하게 되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는 사태파악을 하고 인력과 소프트웨어를 총동원했지만 역부족 이였다고 한다.


이런 사건 외에도 거대 소셜미디어들은 여러 문제점들을 가지고 있다. 소셜미디어는 너무 쉽게 여론 조작, 가짜 뉴스의 창구가 되곤 한다. 2016년도 미국 대선이나 영국 브렉시트 투표 당시의 여론 조작이 있고, 현재 한국에서도 가짜뉴스들이 쉽게 퍼진다. 당장 유튜브를 켜보면 정치 관련 컨텐츠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그런데 과연 이런 컨텐츠들이 모두 사실을 이야기 하는 것일까? 똑 같은 주제를 가지고도 진보 채널이든 보수채널이든 자신들만의 입장을 표명한다. 같은 주제인데 서로 상반된 이야기를 하는 것이다. 누구의 말이 맞는 것일까? 어느 쪽의 말이 사실인지 직접 확인해보지 않고서야 알지 못한다. 문제는 이러한 사실확인이 되지 않은 뉴스들이 유튜브에 너무 많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가짜 뉴스가 문제가 되는가? 그저 가짜뉴스라는 것은 인지하고 무시해 버리면 되지 않나?라고 생각 할 수 도 있다. 이것은 너무 단순한 생각이다. 당장 신문을 보고 인터넷이나 TV에서 뉴스를 보는 사람들은 무엇이 진실인지 안다. 하지만 가짜 뉴스만을 보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그들에게는 그것이 가짜가 아닌 진짜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그들은 진짜 뉴스를 배척한다. 이를 확증편향이라고 한다. 확증편향이란 선입관을 뒷받침하는 근거만 수용하고, 자신에게 유리한 정보만 선택적으로 수집하는 것을 말한다. 한번 가짜 뉴스를 통해 정보를 얻고 그 안에서 교류를 하다 보면 이런 확증편향이 강화된다. 주변에 자신의 신념과 부합되는 사람들만 존재하고 그 외에 사람들과는 교류를 하지 않기 때문이다. 우물 안의 개구리가 되어 자신과 대립되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 비난을 하고 자신의 생각을 강요하게 된다.


이러한 문제가 생기는 이유가 뭘까? 지금 당장에도 너무 많은 컨텐츠들이 생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유튜브나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는 이들을 일일이 검열할 수 없다. 일정 알고리즘을 피하면 영상을 올라간다. 그렇기 때문에 영상이 올라가고 문제가 되면 그제서야 문제된 영상을 내린다. 이러한 문제점을 잘 들어난 것이 위에서 언급했던 테런트 사건이다. 초창기에 10여명이 보고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이 테런트 영상을 복제하고 변형시켰다는 이유만으로 페이스북과 유튜브는 이 영상을 바로 찾아내지 못했다. 거대 소셜미디어의 허점을 들어낸 사례라고 생각한다.


소셜미디어의 장점은 광범위한 정보망에 있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 사람과 실시간으로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자신들의 사진 영상을 공유한다. 현재 소셜미디어는 여러 문제점들에 직면해 있고 이러한 것들을 해결하지 않는다면 많은 이용자들이 사라질것이다. 이용자의 수만큼 자신들의 수익이 증가하기때문에 큰 문제가 생길 것이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말이 있다. 후회하고 고쳐봐야 잃은 손해는 돌아오지않는다. 현재 문제들은 인식하고 더 이상의 문제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기사입력: 2019/07/09 [08:28]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