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09.24 [18:02]
충남닥터헬기 환자 이송 1000회 돌파
 
김진수

 

하늘을 나는 응급실인 충남닥터헬기가 1000번째 임무를 완수했다.

지난 20161월 처음 날개를 편 지 40개월 만이다.

 

20일 도에 따르면, 충남닥터헬기는 지난 17일 오후 당진에서 교통사고로 다발성 골절 및 대퇴동맥 파열 부상을 입은 50대 환자를 이송했다.

 

▲     © 편집부


50대는 충남닥터헬기가 1000번째 출동해 이송(환자 수 1001)한 중증환자다.

 

그동안 충남 닥터헬기 이송 환자는 외상이 337(33.7%)으로 가장 많고, 심혈관질환 178(17.8%), 뇌혈관질환 158(15.8%), 심정지 67(6.7%), 기타 261(26.1%)으로 집계됐다.

 

출동 지역은 서산이 471(47.1%)으로 가장 많았고, 홍성 179(17.9%), 보령 124(12.4%), 당진 88(8.8%) 등의 순이었다.

 

이송 환자 1001명 중 784명은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며, 21명은 입원치료 중으로 80.4%의 생존율을 보였다.

 

충남닥터헬기 이송 환자 대부분이 중증 응급환자임에도 80% 이상 높은 생존율을 보인 것은 이송 시간이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충남닥터헬기를 통한 환자 이송시간은 평균 45(최소 33: 홍성읍헬기장, 최대 80: 외연도)으로, 중상 후 응급치료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시간을 일컫는 골든타임을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의료진이 출동 현장에서부터 최종 치료 병원에 도착하기까지 직접 환자를 처치하는 것도 생존율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됐다.

 

이정구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충남닥터헬기는 도입 목적이었던 신속한 응급처치치료 가능한 의료기관으로의 빠른 이송등 중증응급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두 요소를 모두 충족하고 있으며, 이는 응급의료 안전망 강화와 3대 중증 응급환자 사망률 감소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닥터헬기는 기내에 각종 응급의료 장비를 갖추고, 출동 시 응급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1급 응급구조사) 등이 동승해 현장 도착 직후부터 응급의료기관으로 환자를 후송할 때까지 응급처치를 할 수 있는 첨단 응급의료 시스템이다.

 

충남닥터헬기는 천안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및 권역응급의료센터와 연계해 운용 중이다.

단국대병원은 이번 1000회 이송을 기념해 다음 달 7일 오후 1시 병원 내에서 충남닥터헬기 운용 성과와 미래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5/21 [08:3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