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08.23 [12:02]
독립기념관, 2019년 2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남재희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김마리아를 2019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개최한다.

 

전 시 개 요

 

 

 

 

 

 

 

 

 

 

 

기 간 : 2019. 2. 1. ~ 2. 28. (한 달간)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

내 용 : 김마리아 사진 등 9

김마리아는 1892년 황해도 광산에서 3녀 중 막내로 태어나, 계몽운동과 구국활동에 힘쓰던 집안의 영향으로 일찍부터 민족의식을 키워갔다. 부친이 세운 소래학교와 서울 정신여학교에서 수학하였으며 이후 교사가 되어 교육 계몽운동에 앞장섰다.

▲     © 편집부

 

1910년대 일제 침탈이 본격화되자 독립의 기틀 마련을 위해 1914년 일본 유학길에 오른다. 1918년 국제 정세가 재편되는 상황에서 이듬해 파리강화회의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 재일在日한인유학생들은 조선 독립의 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2·8독립선언을 준비하기에 이른다.

191928일 김마리아는 도쿄東京조선기독교청년회관에서 열린 독립선언대회에서 일제의 식민지 정책을 규탄하였고, 이후 일본경시청에 연행되어 일주일간 취조를 받았다. 김마리아는 도쿄에서의 독립운동 기세를 국내로 확산시키기 위해 217일 현해탄을 건너 조국으로 향하였다.

김마리아는 독립선언문을 감춘 채 조국으로 돌아왔고, 거족적 독립운동을 촉구하고 여성의 독립운동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전국 곳곳을 누볐다. 그러던 중 3·1운동소식을 듣고 후속활동 논의를 위해 서울에 도착하였지만 3·1운동 배후 세력으로 지목되어 일경에 체포되었다.

6개월 후 출감한 김마리아는 대한민국 애국부인회에 참여하여 임시정부에 군자금을조달하는 등 여성 독립운동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하지만 조직원의 배신으로 다시 일경에 체포되고 이듬해 5월 혹독한 고문으로 병을 얻은채 출감하였다.

중국 상하이로 망명한 김마리아는 상하이 대한애국부인회 활동에 힘을 보탰고, 임시의정원 의원으로 선출되어 임시정부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하는 등 다방면에서큰 활약을 펼쳤다. 1923년에는 미국 유학을 떠나 여성 독립운동단체 근화회槿花會조직하는 등 독립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갔다. 정부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일생을바친 김마리아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19/02/01 [09:1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