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06.25 [13:02]
독립기념관, 2019년 1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김진수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유관순을 2019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개최한다.

 

전 시 개 요

 

 

 

 

 

 

 

 

 

 

 

기 간 : 2019. 1. 1. ~ 1. 31. (한 달간)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

내 용 : 유관순 영정 등 7

유관순은 1902년 충남 천안에서 5남매 중 둘째로 태어났다. 개신교로 개종한 일가친척과 계몽운동에 힘쓰던 부친의 영향을 받아 어려서부터 신앙심과 민족의식을 중시하였고, 19154월 선교사의 주선으로 서울 이화학당 보통과에 편입하게 되었다.

▲     © 편집부

 

1918년 국제 정세가 재편되는 상황 속에서 국내외 항일운동 세력들은 조선 독립의당위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을 준비해갔다. 서울의 학생들도 각 학교별 대표를 선임하여 만세운동 계획을 추진하였는데, 유관순도 학당 내 비밀결사조직 이문회를 통해상황을 접하고 이화학당 학생 시위대를 조직하기에 이른다.

191931일 유관순과 학생 시위대는 만세 운동 한복판으로 뛰어들었다. 점차 많은 학생들이 참여하자 만세 운동의 규모는 커져갔고, 이에 조선총독부는 학생들의 참여를 막기 위해 임시휴교령을 내렸다.

1919315일 임시휴교령으로 학교가 문을 닫자, 유관순은 고향에서의 만세 운동을 추진하기 위해 독립선언서를 들고 천안으로 향했다. 우선은 동네 어른들께 서울의 3·1운동 소식을 알렸고, 부친의 도움으로 지역 유지들과 대규모 만세 운동을논의할 수 있었다.

41일 유관순은 밤새 만든 태극기를 나눠주며 만세 운동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용기를 북돋아주었다. 함께 만세 운동을 준비한 조인원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였고, 3천 여 명의 군중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시위가 확산되자 일제는시위 운동자들을 탄압하기 시작하였다. 안타깝게도 유관순의 부친 유중권을 비롯한 19명이 목숨을 잃고 유관순과 시위 주동자들은 천안헌병대로 압송되었다

이후 서대문형무소로 이감된 유관순은 갖은 고문과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계속해서옥중 만세를 불렀으나, 고문 후유증과 영양실조로 192092819살의 나이로 순국하고 말았다. 정부는 유관순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18/12/29 [09:4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