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12.13 [21:03]
독립기념관, 2018년 12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및 전시회 개최
 
김진수

 

독립기념관(관장 이준식)은 국가보훈처와 공동으로 독립운동가 유상근을 201812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고 공훈을 기리는 전시회를 다음과 같이개최한다.

 

전 시 개 요

 

 

 

 

 

 

 

 

 

 

 

기 간 : 2018. 12. 1. ~ 12. 31. (한 달간)

장 소 : 독립기념관 야외 특별기획전시장(56관 통로)

내 용 : 유상근 사진 등 7

유상근은 강원도 통천에서 태어나 어려서 한학을 배우고 통천공립학교에서 4년간수학하였다. 집안사정이 어려워지며 만주 여러 곳으로 거처를 옮기는데, 화룡현 이모부 댁에 머물다가 상하이로 건너간 것으로 전해진다.

상하이 이주 후 취직을 도와줄 사람을 만나기 위해 인성학교를 찾게 되었다. 교사로근무하던 신기섭을 통해 대한교민단을 알게 되고 그 과정에서 김구를 만났다. 이후김구가 취직을 도왔으나 형편이 나아지지 않자 홍콩 등지에서 인삼장사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     © 편집부

 

19321월 유상근은 김구의 지시를 받아 상하이로 돌아오고, 교민들의 치안을 담당하는 대한교민단 의경대 활동을 시작하였다. 하지만 같은 해 227일 의경대 활동을 그만두는데, 이는 유상근이 224일 한인애국단에 가입하고 거사를 준비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같은 해 일제의 만주 침략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한 중국정부는 국제연맹에 소송을 제기하려 하였고, 국제연맹은 2월부터 만주로 조사단을 파견할 예정이었다.김구는 조사단을 맞이하는 일본 고위관료 처단계획을 수립하고, 유상근과 최흥식을다렌으로 보내 의거를 준비하였다.

하지만 거사 2일 전 최흥식이 김구에게 보낸 서신이 발각되고, 유상근과 최흥식 모두 일제에 붙잡히고 말았다. 일제는 한인애국단이 국제연맹 조사단을 공격하려 한것으로 왜곡 보도하였고, 이에 김구는 <한인애국단선언>을 발표하며 유상근을 비롯한 한인애국단의 목적이 일본 고위관료 처단에 있음을 분명히 밝혔다.

유상근은 다렌법원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후 뤼순감옥으로 이감되었고, 광복을하루 앞둔 1945814일 순국하고 만다. 이에 정부는 유상근의 공적을 기려 1968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기사입력: 2018/11/28 [08:48]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