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9.25 [05:02]
충남도,에너지 산업 키우고, 일자리 넓힌다
발전3사와 ‘상생협력’ 업무협약…5년 간 100억 투입키로
 
김진수

충남도와 도내 발전 3사가 에너지 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13일 도청 상황실에서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과 ‘충남도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 편집부

업무협약에 따르면, 도와 발전 3사는 △도내 에너지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상생협력 사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및 사업화(창업) 지원 등을 상호 협력·이행키로 했다.

 

구체적으로 도와 발전 3사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 동안 총 100억 원을 투입, 도내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고용 지원과 사업화(창업) 지원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와 발전 3사는 각각 5억 원 씩, 연간 20억 원의 기금을 충남테크노파크를 통해 조성한다.

 

에너지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고용 지원 프로그램으로는 △에너지 관련 R&D 인력 채용에 대한 인건비 일부 지원 △에너지 기업 재직자 역량 강화, 직업의식 고취를 통한 고용 안정화 △기업수요를 반영한 에너지 산업 선도형 인재 육성 △일과 가정 양립 및 균형을 통한 고용 질 향상 △일하고 싶은 기업을 만들기 위한 근무환경 개선 등이 있다.

 

사업화(창업) 지원으로는 △제품 신뢰성 및 경쟁력 확보를 위한 국내·외 공인 시험·인증 지원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 및 생산성 향상을 위한 기술지도 △제품의 경쟁력 강화, 디자인 개발을 통한 브랜드 향상 △전시마케팅 및 해외시장 개척 지원을 통한 국내·외 시장 진출 확대 △발전 3사 소재 지역 기업 대상 홍보 및 마케팅 지원 등의 프로그램을 추진하게 된다.

 

도는 이번 협약 체결로 △도내 중소·벤처 에너지 기업들의 산업 변화 대응 △신에너지 산업 선도 인재 육성 △양질의 일자리 확대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충남의 고용률은 지난 7월 기준 70.7%로 비교적 양호한 편이나, 이는 수치의 단면 일 뿐 아직도 도내에는 3만 1000여명의 실업자가 취업난에 허덕이고 있다”라며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 지사는 “중앙과 지방정부 차원의 대책과 노력만으로는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제는 공기업과 대기업 등 민간 부문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라며 “이번 협약이 지역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기업 역량을 강화시키는 가시적인 성과로 이어지길 바라며, 지자체-공기업 간 ‘일자리 창출 협력 모델’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도지사 취임 시 ‘기업하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약속드렸다”라며 “도민 모두가 기회와 희망을 갖고 경제활동을 할 수 있도록 발전사가 도의 정책 파트너로 지속적인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2018/09/14 [09:12]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