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10.19 [19:02]
충남어업인 바다모래 채취 피해 알면서도 눈감은 충청남도 강력규탄!
24일 충남도청서 태안서산환경연합과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
 
남재희

충청남도청이 바다모래 채취에 따른 어업인 피해를 예상하면서도 또 다시 채취 강행 움직임을 보임에 따라 어업인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24일(화) 충남 어업인과 관내 8개 수협 조합원 및 태안‧서산환경운동연합 등 환경 시민단체는 충남도청 문예회관 앞에서 7월말로 예정된 충청남도 태안 바다모래채취 예정지 지정고시 및 바다모래채취를 반대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번에 지정 예정인 태안항 북서쪽 약 18km 해상의 이곡지적은 이전 골재채취가 이뤄졌던 가덕도 인접 지역으로, 어민들은 성명서를 통해 “개발논리를 앞세운 무자비한 바다모래 채취는 바다황폐화와 어획량 감소로 이어져 결국 어업인들이 말살 될 것”이라며 “골재채취예정지 지정절차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도정 연구기관인 충남연구원에서도 해당해역의 지난 2015년 바닷모래 채취 문제점을 지적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재추진 하는 것은 어업인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분개했다.

 

2015년 충남연구원은 ‘충청남도 바다모래 채취에 따른 연안 해역 영향 평가’를 발간해 바다모래 채취는 해양 생태계를 파괴하고 수산자원의 감소, 해안 침식 유발 등 해양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행위임을 밝혔다.

 

보고서는 2013년부터 진행된 이곡‧가덕도 지적 바다골재채취로 15,950천m³의 바다모래가 채취됐음을 알리고 “지속적인 바다모래 채취는 급격한 수산자원 파괴와 해저지형 변형으로 이어질 것”임을 지적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와 달리 충남도청이 지난달 29일을 기점으로 바다모래 채취 예정지 지정에 따른 의견조회를 시작하자 어업인들은 바다모래 채취허가의 진행을 막기 위한 집단행동에 나섰다.

 

또 어업인들은 경제적 이익에 눈이 멀어 시대적 추세를 역행하는 태안군과 충청남도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충남 어업인들은 “골재수입 좀 얻겠다고 막대한 피해에 눈을 감는 것은 매우 파렴치한 행위”라며 “신안군의 경우 바다모래로 165억 수입을 올렸지만 연안침식에 따른 복구비로 그보다 훨씬 많은 531억원의 세금을 집행해야 했다”며 “태안의 미래를 생각한다면 태안 군수는 태안해역에서 바다모래 채취의 원천적 금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어업인들은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의 해역이용협의 조건부 승인은 납득 할 수 없는 일이며, 해역이용협의 전반에 관한 정보 공개 요구 거부 또한 ‘어업인 권리보호’라는 본연의 임무를 망각한 처사”라며 대산지방해양수산청을 강력히 규탄하고 재발방지 약속을 요구했다.

 

향후 골재채취예정지 지정으로 바다 모래채취가 재개될 경우 어업인들은 생존 사수를 위해 집단행동 투쟁 등 강경한 저지운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기사입력: 2018/07/25 [07:38]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