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10.18 [10:02]
언론의 과도한 정치개입 경계한다.
결국 민의를 저버리는 결과 초래
 
황인석

언론의 정치개입은 공무원의 정치개입과 다르다.
▲     © 편집부

공직자는 법적으로 중립의 의무를 갖지만 언론은 특정 정당이나 후보를 지지할 수 있다.  그것은 정당이나 언론이 추구하는 노선과 정체성이 같을 경우 서로의 이익추구를 위한 수단으로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언론의 정치개입은 단순히 특정정당, 후보자의 정책이나 노선을 지지하거나 후원을 넘어 선거운동에 까지 과도하게 개입하는 경우가 종종 목격된다.  특히 인터넷언론 등 수많은 언론사가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선거판에 뛰어들어 한몫을 해야하는 절박한 심정이 반영됐다는 이야기도 설득력을 얻고 있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천안지역의 경우도 예외가 아니다.

알만한 언론인들이 대거 후보자 앞으로 줄을 섰다. 알만한 지역 기자출신인들이 도지사후보나 시장후보의 대변인을 맡고 있다.  지역출신의 기자로 활동했기 때문에 지역정서를 잘 이해하고 있고, 글자그대로 기자출신이기 때문에 후보자를 대변하는 보도자료 작성에 제격이기 때문에 후보진마다 기자출신을 영입했으리라는 짐작은 간다.


일부 행태를 보면 제사에는 관심없고 제밥에는 관심을 갖는 언론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특정후보를 지지하는 댓가로 후보자의 보은인사를 기대하는 경우가 그것이다.  도지사의 경우 비서실, 홍보실, 산하기관 등 도지사 재량의 자리를 탐할 수 있다.  이도 아니면 후보자의 눈도장에 따라 차기선거에 공천을 담보할 수도 있는 것이다.


언론인 뿐 아니라 일부 언론사는 아예 사업을 목적으로 한다는 의혹을 받는다.

후보자의 인쇄물이나 선거광고비를 조건으로 하고 이익을 챙기는 사례가 있다.  일부 언론사는 아예 특정 정당의 대변지로 그 정당의 후보들의 홍보에 열성적이다는 비판을 받고 있기도 하다.  특히 여론조사를 통해 허맹한 결과를 내놓아 유권자들을 황당하게 하고 있다. 비교적 적중하는 여론조사기관 과는 비교적  먼거리에 있는 은하철도 222 이기 때문이다.


여론조사의  신뢰도에 대한 회의론이 비등하지만 유권자들로서는 여론조사를 정보의 수단이 아닐 수 없기 때문에 공익적 목적의 언론사의 신중한 자세가 필요한 것이다. 


선거철만 되면 어디선거 나타나는 선거꾼들이 있다.  4년 공백기를 깨고 나타나 자신들만이 당선시킬수 있다고 허망한 말을 '중언부언' 지껄이며 이 후보 저 후보 선대본부장을 맡아보는 무상한 허상들을 경계해야 한다.


결국 당선될 후보에 매달려 마치 당선을 자신이 시킨 것처럼 허세를 부리고 인사와 이권에 관여하려 하는 고도의 정치꾼들에게 발목이 잡혀 제대로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눈치를 보다 사고를 치고 마는 일부 지역단체장들을 수없이 목격해 왔다.  결과보다는 과정도 중요하다는 사실을 교훈삼아 이번 선거에는 언론이 나서 제역할을 하는 공정한 감시자가 되길 바란다.




기사입력: 2018/06/01 [07:44]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