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12.11 [01:03]
충남도,‘中 3대강 발원지’와 교류협력 물길 넓힌다
 
김진수

충남도가 중국 최대 내륙호를 비롯한 아름다운 자연 환경과 석유, 천연가스 등 풍부한 지하자원을 보유한 칭하이성과의 교류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한다.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은 23일 도청 접견실에서 양펑춘(楊逢春) 중국 칭하이성 인민정부 부성장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눴다.

 
▲     © 편집부

도와 칭하이성은 지난 2014년 우호협력협정을 맺고, 3년 동안 인문, 행정분야에서 8차례에 걸쳐 91명이 상호 방문하는 등 활발한 교류 활동을 펴왔다.

 

이날 접견에서 남궁영 권한대행은 지난달 충남서 열린 ‘2018 충청남도와 중국 지방정부 간 교류회의’에 칭하이성이 참석해 준 점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양펑춘 부성장 일행의 이번 충남 방문에 대한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남궁영 권한대행은 충남의 경제와 역사문화 자원 등을 설명한 뒤, 앞으로 양 지역이 농업이나 문화․예술 분야 교류를 특화시켜 실용적 교류를 강화해 나아가자고 강조했다.

 

남궁영 권한대행은 이와 함께 “역사적으로 중국이 번영할 때 한국도 함께 번영하며 공동 발전해왔으며, 양국의 공동 번영은 경제와 문화 등 모든 영영에서 찬란한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앞으로도 양 도․성이 교류 협력을 통해 상호 이해와 신뢰를 증진시키고 한중관계 발전과 동북아 평화와 번영의 토대를 만들어 나아가자”라며 양 지역이 양국 간 지방외교를 선도하자고 말했다.

 

양펑춘 부성장은 한중 우호 관계를 확인하며, 앞으로 두 지방정부가 고위층, 문화, 농업, 공무원 교류 등을 확대해 나아가자는 뜻을 전했다.

 

양펑춘 부성장의 이번 방문은 지난달 칭하이성 부비서장 일행이 충청남도와 중국 지방정부 간 교류회의에 참석한 뒤 한 달여 만에 더 높은 급의 인사가 재방문 한 것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도가 대중국 교류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칭하이성 고위층 방문은 앞으로 양 지역의 관계 발전과 교류협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펑춘 부성장 일행은 방한 이틀째인 24일에는 아산 외암민속마을을 찾아 마을 현황을 듣고 관람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국 내에서도 소수민족 인구가 많은 칭하이성은 외암민속마을 벤치마킹을 통해 칭하이성 내 전통 관광 자원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칭하이성은 오는 9월 개최 예정인 미래농정포럼 참석을 위해 충남을 다시 찾을 예정이다.

 

중국 서부, 칭장고원 동북부에 위치한 칭하이성은 72만 1000㎢의 면적에 인구는 600만 명에 달한다.

 

칭하이라는 명칭은 양자강과 황하강, 난창강의 발원지이자 중국 최대 내륙호인 ‘칭하이호’에서 유래된 지명이다.

 

이 지역은 야크와 양고기, 우유 제품이 유명하고, 석유와 천연가스 등 지하자원도 풍부하다.

 

한편 도는 중국 13개 지방정부와 자매결연 및 우호교류 관계를 맺고 있으며, 지방정부 간 교류 활성화를 통해 청소년과 체육, 인문, 경제, 문화, 농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사입력: 2018/05/23 [09:40]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