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8.17 [13:04]
세계 3위 반도체 웨이퍼업체, 천안에 4,800억 투자
천안시, 글로벌웨이퍼스 대만 반도체 우량기업과 투자유치 MOU체결
 
남재희

반도체 웨이퍼시장 점유율 20%의 대만 글로벌웨이퍼스(GlobalWafers Co., Ltd.)가 사업장 확대를 위해 총 4,800억 원 규모를 천안에 투자한다.

 

천안시는 17일 세계 3위 반도체 웨이퍼 제조업체인 대만 글로벌웨이퍼스와 대만에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편집부

이번 협약으로 글로벌웨이퍼스는 성거읍 소재 엠이엠씨코리아 공장부지에 면적 9,550㎡의 300mm 실리콘 웨이퍼 생산 제2공장을 증축해 사업을 확대한다.

 

투자금액은 총 4,800억 원 규모이며 이 가운데 2,150억 원이 5년간 외국인 직접투자(Foreign Direct Investment)로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충청남도와 이 공장을 개별형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 각종 인센티브와 행정적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신축되는 공장으로 글로벌웨이퍼스의 연매출은 2,200억 원 증가하고 180명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투자결정 과정에서 천안시는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 펼쳐 좋은 복지조건, 저임금 노동력, 파격적 인센티브를 제공하겠다는 중국, 싱가포르, 미국 등을 제치고 글로벌웨이퍼스의 최종 투자결정을 이끌어내는 성과를 거뒀다.

 

오석교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협약은 글로벌 시장의 심화되는 기업 유치동향을 신속히 파악하고 투자에 따른 장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한 성과”라며 “글로벌 우량기업의 유치를 위해 발 빠르게 대처해 기업에게 유리한 투자여건을 제시하는 등 심혈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웨이퍼코리아는 당초 1990년 12월 삼성전자와 포항종합제철이 합작 투자해 포스코 휼스로 설립됐다. 2000년 9월 엠이엠씨 코리아로 상호가 변경된 후 2014년 5월 미국의 선에디슨社가 인수하고 2016년 12월 대만의 글로벌웨이퍼社가 100% 전지분을 인수했다.

 

이번 투자는 최근 반도체 시장의 활황에 의한 매출증대와 영업이익의 극대화 효과를 지속하기 위한 것으로 인근에 위치한 삼성반도체의 웨이퍼 수요증가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반도체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의 발전에 따라 사용범위가 넓어져 웨이퍼의 수요도 증가해 향후 시장 확대를 대비한 것으로 분석된다.



기사입력: 2018/04/18 [09:40]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