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7.18 [02:04]
기초의원 호갱대상, 大賞 장사 '그만'
대상 난립으로 심사비 30만원까지 떨어져...
 
황선영기자

지방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大賞'호갱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이에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객관적 심사기준도 없이 자체심사만으로 상장이 남발되고 있어 시민들에게 혼란을 야기할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같은 대상장사는 호기다.  특별한 의정활동이 없거나 후보자로 나설 기초의원들에게는 '대상'수상이 지역 유권자들에게 자신을 포장할 수단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선거환경과 시기를 이용해 일부유사단체와 언론사들이 앞다투어 '大賞'을 만들어 내고 있다.


매년 연말에 몰리던 대상수상 소식이 지방선거를 앞둔 요즘 부쩍 늘어 일부 국회의원, 기초의원들이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대상을 심사하고 수상하는 주최자는 듣도 보도 못한 단체나 언론사가 대부분이다.  또 대상의 타이틀도 다양하다.  의정대상, 글로벌대상, 봉사대상, 평화대상, 신지식인, 문화대상, 메니페스토 등등..


일부 인터넷 언론사단체는 지방언론사들을 동원 지방의 기초 호갱들을 섭외하고, 심사비 명복으로 돈을 요구하는 경우가 있는 것이다.  한때 100만원의 심사비를 요구한다는 제보도 있었으나 지금은  대상장사가  난립하고 있어 심사가격도 30만원대로 뚝 떨어졌다.  특정 언론사단체는 언론본연의 보도기능보다는 이같은 대상시상식을 년중 3,4차례 계속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지방을 담당하는 일부 인터넷 기자는 "지방기초의원들에게 '大賞'제의를 하면 선거활용용으로 관심을 보인다.  심사비명복으로 돈을 받아 일부를 수당형식으로 받는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시민단체 관계자는 "이같은 행위는 지자체를 대상으로도 이루어지기도 해 행정피알수단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시민이나 유권자들에게 왜곡된 정보를 제공하게 된다"며 "제도적인 규제수단이나 자율적인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3/20 [09:26]  최종편집: ⓒ 천안일보
 
천안사람 18/03/22 [09:42] 수정 삭제  
  무슨 의정활동을 했는지 구체적 근거도 없이 자기들끼리 주거니 받거니 하는 상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또, 그것을 기사화하는 저널은 무슨 의미인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