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8.16 [01:04]
충청권, 초유의 광역단체장 대행체제에 '허탈넘어 분노'
각종현안사업 차질 불가피,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의 몫
 
황인석

대전, 충남, 청주 등 충청권의 광역단체장이 줄줄이 법률위반, 자진사퇴로 공석인 가운데 사상초유의 대행체제를 맞고 있다.

행정공백에 따른 피해가 고스란히 시민과 도민의 몫이라는 점에 따라 도민들은 허탈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


청주시장의 경우 지난해 11월 9일 대법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승훈(62) 청주 시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2년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     © 사진부

이 시장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당시 선거비용을 축소해 선거관리위원회에 허위로 보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으며 대법원 판결에 따라 이 시장은 시장직을 상실했다.


이승훈 청주시장에 이어 권선택 대전시장까지 직위를 상실했다.
 지난해 11월 14일엔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 등으로 기소된 권선택 대전시장에게 대법원이 당선무효형인 징역형이 확정했다. 6·13 지방선거를 7개월 앞두고 충청 정치권의 두 핵심도시 지방자치단체장이 잇따라 대법원에서 당선무효형 확정 판결을 받아 지역정가에 파란을 예고했다.


이어 지난 6일 안희정 충남지사가 자신의 수행비서를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폭로되면서 자진사퇴하는 일이 발생했다. 평소 인권과 민주주의를 강조해온 안지사의 이미지에 전면 배치되는 행동에 도민들은 실망과 분노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충청권의 대행체제가 사상초유의 대행체제를 맞으면서 각종 현안사업이나 추진사업이 중단되거나 변경되는 사태가 우려되면서 도민들의 근심이 깊어지고 있다.  이같은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이나 도민의 몫이라는 점에 충청도민은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보다 신중한 한표를 다지고 있다.






기사입력: 2018/03/08 [09:5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