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5.23 [21:03]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사전타당성 조사 적극 협조 및 한중해저터널 제안
제3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 개최…대표로 구본영 천안시장 연임
 
남재희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을 위한 제3회 시장·군수 협력체 회의와 한중 해저터널 연구용역 결과 발표회가 7일 오전 11시 서산시 대산항 항만관리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 12개 시장·군수 협력체는 김남걸 천안시 교통과장으로부터 그동안의 추진경과와 성과를 보고받았다.

 
▲     © 황선영

협력체는 철도건설촉구 범시민 서명운동 전개, 토론회와 국회포럼 개최, 각종 홍보활동을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대통령 공약 확정, 7월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 반영, 12월 사전타당성 용역비 정부예산 3억 원 확보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성과보고에 이어 지난해 하반기 천안시가 선문대에 용역을 의뢰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 건설사업 효과제고 방안 연구(부제:한중 해저터널, 철도 페리를 중심으로)’결과를 발표했다.

 

과업책임자인 윤권종 선문대 교수는 한중 해저터널의 최적 노선으로 한국과 중국의 최단거리인 충청남도 서산시 대산항에서 중국 산동성 웨이하이시 구간 325㎞를 제안했다.

 

윤 교수는 한중 해저터널이 건설될 경우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와 연결시켜 북한을 경유하지 않고도 중국횡단철도(TCR), 시베리아 횡단철도(TSR)와 연결될 수 있어 한국이 新실크로드의 시발점이자 종착역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앞으로 협력체는 지속해서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의 필요성과 기대효과를 홍보하며 국토부의 사전타당성용역 발주와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용역결과에 12개 시군 의견이 반영되도록 힘을 모아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회의 개최 도시인 이완섭 서산시장을 비롯해 협력체 대표인 구본영 천안시장 등 12명의 시장과 군수가 참석했다.

 

 

한편, 2년 임기가 만료된 협력체 대표는 구본영 천안시장이 그동안의 성과와 노력을 인정받아 만장일치로 대표로 재선출 됐다.

 

시장·군수 협력체 대표로 재선출된 구본영 시장은 “중부권 동서 횡단철도건설 사업이 12개 시군의 노력과 정치권, 시민들의 관심으로 국정운영 5개년 계획 지역공약에 반영되고 올해 사전타당성조사가 진행됐다”며 “건설이 조기에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자”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3/07 [09:45]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