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9.22 [13:02]
충남도,‘아파트 화재 신속대응’ 인명피해 막았다
신속 대피방송·구급대원 대피유도…단순 연기흡입 6명에 그쳐
 
황선영

모두가 잠든 간밤 12층짜리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아파트 관계자와 소방관의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큰 인명피해 없이 무사히 진압됐다.

 

도 소방본부(본부장 이창섭)에 따르면, 23일 새벽 00시 4분경 예산군 오가면 12층짜리 아파트 건물 1층에서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     © 황선영

갑자기 비상벨이 울린다는 입주민의 전화를 받은 아파트 경비원은 바로 관리사무실로 가 소방시설이 작동하는 지점을 확인했으며, 육안으로 검은 연기를 포착하고 119에 신고했다.

 

이어 아파트 경비원이 곧바로 대피방송을 실시해 입주민 중 절반가량인 92명이 자력으로 대피할 수 있었다.

 

이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홍성소방서, 예산소방서, 119광역기동단 구조대는 화재진압을 실시함과 동시에 1~4층은 예산, 5~7층은 홍성, 9~12층은 119광역기동단으로 나눠 인명검색과 구조를 실시했다.

 

구조대원들이 일일이 집 현관문을 두드리며 대피를 유도한 결과 미처 대피하지 못한 85명이 무사히 대피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연기가 들이치는 2층에서는 아동 2명이 창문을 통해 탈출하는 극적인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발화지점 바로 위층에 거주하는 2층의 한 입주자는 연기가 들어오자 급한 마음에 1층에서 현장 활동 중이던 소방관을 불러 아이를 던질 테니 받아달라고 외치고 먼저 이불을 던졌다.

 

이에 소방관은 인근에 있던 주민과 함께 이불을 펼치고 2층 높이에서 뛰어내린 9세 여아와 3세 남아 등 2명을 무사히 받아 보호자에게 인계했다.

 

이번 화재로 아파트 1층 52.8㎡가 전소되고 1~5층 계단 및 복도에 그을음이 가득 차는 등 2300여 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단순 연기 흡입에 의한 부상자 6명에 그쳤다.

 

화재원인은 조사 중이며 6명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이번 화재는 관계자의 신속한 초기대처와 소방관의 효과적인 현장 활동으로 인명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던 사례”라며 겨울철 화재에 대한 도민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8/02/24 [09:47]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