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4.20 [23:02]
천안시, 시민과 함께 제설작업 총력
천안시, 주택가·보도 등 솔선해 제설하는 성숙한 시민의식 당부
 
남재희

천안시는 올겨울 연이은 강설로 인한 눈길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도로를 이용하는 시민 불편을 최소화를 위해 제설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천안지역에는 지난 8일부터 10일 오전까지 많은 눈이 내리며 적설량 9.5cm를 기록하고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     © 황선영

시는 대응 체계를 구축해 15톤 덤프 등 29대의 차량과 굴착기 4대, 살포기와 제설기 39대를 총동원해 제설 취약구간, 삼성대로, 번영로 등 주요 간선 도로에 대해 신속한 제설 작업을 펼쳤다.

 

또 충청남도 종합건설사업소가 관리하는 지방도 제설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파악하고 염화칼슘, 천일염 등 제설자제를 지원하는 등 인접 시‧군 경계와 국도‧지방도 도로관리 기관과의 협조체계를 통한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이외에도 인도나 이면도로 등은 각 읍면동의 자체 제설계획에 따라 인력을 투입해 새벽부터 도로에 나와 눈을 치우기에 나섰다.

 

이 같은 노력으로 주요 도로의 제설작업은 원활했으나 골목길 등에는 아직 많은 눈이 쌓여있어 주의해야 한다.

 

내린 눈을 바로 치우지 않으면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제설도구나 염화칼슘 등 ‘제설제’로도 쉽게 제거하기가 어려워져 시는 ‘내 집앞 내 점포 눈치우기’ 운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하고 있다.

 

앞으로도 시는 결빙이 발생하는 취약지역에 대해서는 순찰조를 편성해 특별관리하고,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계 유지로 신속한 제설작업을 진행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이용길 건설도로과장은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공무원 등이 제설작업에 나서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있기 마련”이라며, “시민 여러분이 모두의 안전을 위해 ‘내집 앞 내 점포 눈치우기’ 운동에 적극 참여해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1/11 [17:16]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