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7.12.13 [04:15]
동계올림픽 성화, 태안·홍성서 봉송 릴레이
 
황선영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가 6일(수) 충남 태안·홍성을 찾아 봉송을 마쳤다.

ㅇ 성화봉송단은 안면암, 만리포 해변, 홍주의사총, 홍주성 등 태안과 홍성 시내 및 주요 관광지 146.4km(봉송거리 13.9km, 차량이동거리 132.5km)를 달렸다.

 

 태안을 찾은 성화의 불꽃은 지역이 자랑하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전 세계에 소개하며 봉송을 이어갔다.

  성화봉송단은 천수만을 따라 길게 이어진 안면도 동쪽 바닷가의 사찰, 안면암을 방문, 2개의 무인도(여우섬)까지 놓여있는 약 100m 길이의 부교를 이용한 성화봉송으로 신비로운 자연경관을 알렸다.

  또 ATV(사륜바이크)를 타고 만리포 해변에서 봉송을 진행, 기름유출피해에도 불구하고 123만 명의 자원봉사자들의 노력으로 본래의 모습으로 복구 된 태안 앞 바다를 소개하기도 했다.

 

 성화봉송단은 태안에서 오전 일정을 마치고 오후에는 홍성으로 성화를 이어나갔다.

   홍성은 나라가 누란의 위기에 처할 때마다 백야 김좌진 장군, 만해 한용운 선사 등 수많은 애국지사가 분연히 일어났던 고장이다.

   이 밖에도 홍성에는 지난 1905년 을사늑약 이후 일어난 홍주(옛 홍성 지명)읍성 전투에서 희생한 의병들의 유해를 모신 홍주의사총이 자리하고 있다. 성화봉송단은 이곳 홍성을 방문, 순국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태안·홍성에서는 다문화가정, 태안 기름유출 사고 자원봉사자, 육상 선수 등 다양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봉송에 참여했다.

   몸이 편찮으신 할머니께 기쁨을 드리고자 봉송에 참여한 다문화가정 소년이 이날 안면암 봉송 주자로 달렸으며 성화봉송을 통해 장애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 싶다는 육상선수 김다희 씨 등 다양한 이들이 힘차게 성화의 불꽃을 옮겼다.

   홍주의사총에서는 홍성군 체육회 이사 성낙홍 씨가 성화를 들고 달리며 우리 민족의 숭고한 역사를 되새겼다.

 

 성화봉송단은 홍주성 여하정에서 열린 지역축하행사를 끝으로 태안·홍성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이날 공연에서는 동계올림픽 성공기원을 담은 타악공연과 모듬북 공연이 펼쳐졌다.

   이후 성화봉송 프리젠팅 파트너사인 코카-콜라의 ‘LED 인터렉티브 퍼포먼스’와 향토가수 유준 씨의 흥겨운 공연으로 많은 시민들이 함께 즐겼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태안의 아름다운 해변과 홍성의 유구한 역사 앞에서 성화는 더욱 밝게 타올랐다”며 “앞으로도 우리의 문화와 자연을 전 세계에 알리고 평창에 점화되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화봉송단은 7일(목) 당진·서산, 8일(금) 공주를 거쳐 9일(토)부터 사흘간 대전광역시를 달릴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7/12/07 [12:37]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