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8.01.17 [20:05]
순국선열의 날을 아십니까
 
황선영

순국선열(殉國先烈)이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먼저 돌아가신 열사를 말한다. 순국선열의 날은 국권회복을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의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후세에 길이 전하고, 선열의 얼과 위훈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법정기념일이다.

▲     © 황선영
2017년 11월 17일은 순국선열의 날 제78주년이 되는 아주 뜻깊은 날이었다.

1939년 11월 21일, 한국 독립운동의 구심체였던 대한민국임시정부 임시의정원 제31회 임시총회에서 지청천(池靑天)·차이석(車利錫) 등 6인의 제안에 따라 망국일인 11월 17일을 순국선열공동기념일로 제정하였다.

이후 8·15광복 전까지 임시정부 주관으로 행사를 거행하였고, 1946년부터는 민간단체에서, 1962년부터 1969년까지는 국가보훈처에서, 1970년부터 1996년까지는 다시 민간단체 주관으로 현충일 추념식에 포함 거행하였다. 그러다 독립유공자 유족들의 오랜 여망과 숙원에 따라 1997년 5월 9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면서 정부기념일로 복원되어 그해 11월 17일부터 정부 주관 행사로 거행해 오고 있다.

기념일 행사는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며, 보통 세종문화회관에서 생존 애국지사 및 순국선열, 애국지사 유족, 3부요인과 헌법기관의 주요 인사, 각계 대표 및 공무원·학생 등 2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된다. 식순은 개식, 국기에 대한 경례, 애국가 제창,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순국선열의 날 경과보고, 기념사, 기념축시 낭송, 순국선열의 날 노래 제창, 폐식 순으로 진행된다.

국가 보훈처는 제78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이하여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를 포상했다.

보훈처가 순국선열의 날을 기리며 포상하는 대상은 조응순 선생 등 66명의 순국선열과 애국지사다. 이번에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독립장 1명, 건국훈장 애국장 19명, 건국훈장 애족장 26명, 건국포장 9명, 대통령표창 11명 등이다. 훈·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순국선열의 날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후손에게 수여했다.

특히 순국선열의 날 포상을 받는 조응순 선생은 러시아령 연해주에서 안중근 의사와 함께 단지동맹을 맺고 한국의용군 결사대장으로 활동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그는 1908년 6월 연해주에서 전제익(全濟益) 의진에 가담해 일본군과 교전했으며 같은 해 10월 연해주 연추에서 안중근의사 등과 단지동맹을 맺었다. 단지동맹은 안중근 의사, 조응순 선생 등 항일투사 12명이 왼손 넷째 손가락 첫 관절을 잘라 태극기에 '대한독립'을 쓰며 독립운동을 맹세한 비밀 결사대다. 또한 1920년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한국독립단을 결성해 부단장으로 국내 진격작전에 참가했다. 같은 해 12월에는 치타에서 이동휘 등과 고려공산당 동아한인부 결성에 참여해 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1921년 9월 북만주 하얼빈에서 한국의용군 결사대를 결성한 후 대장으로 동지 규합과 임시정부 군자금 모집활동에 참여했다. 같은 해 11월 상해에서 임시정부 인사와 독립운동 방안을 협의하다 체포돼 징역 3년을 받았다.

보훈처 관계자는 "제78회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독립기념관, 국사편찬위원회, 국가기록원, 지방자치단체, 문화원 등 관련기관과 사료수집 협업 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국내외 소장 자료를 지속적으로 수집함으로써 알려지지 않은 독립유공자를 발굴하는 데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독립운동가 유족들이 대전에는 140여 명, 충남도에는 400여 명이 살아 계신다. 대부분의 독립운동가 자손들이 생활이 어려워 교육도 제대로 못 받고 있고, 국가가 주는 혜택도 국가유공자나 그 유족 중 수권자로 지정된 한 명에게만 국가보훈처에서 겨우 보조받고 있어 많은 후손들이 어렵게 생활하고 있다.

광복회 대전․충남지부는 이 분들의 생활 보전을 돕고자 정부가 보장하는 생활비 외에 생활비와 지원대상 확대 등과 같은 지원책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고, 노력하고 있다. 이를 위한 국민들의 공감과 지지가 매우 필요한 실정이다.

신상구/충청문화역사연구소장(국학박사, 향토사학자, 시인, 문학평론가, 칼럼니스트) 신상구



기사입력: 2017/11/20 [10:24]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