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19.04.23 [12:02]
“부동산 임대 사기 조심하세요”
 
남재희
 
충남도가 전세 수요 증가와 전세값 상승 등을 틈탄 부동산 임대 사기가 수도권에서 빈발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10일 도에 따르면, 부동산 임대 사기는 건물 관리인의 이중계약을 우선적으로 주의해야 한다.

  오피스텔이나 원룸 등의 관리와 임대차 계약을 위임받은 중개업자나 건물 관리인이 집주인에게 월세 계약을 했다고 속이고 임차인과는 전세 계약을 체결한 뒤 보증금을 가로채는 방식이다. 

  또 월세로 여러 채의 주택을 임차한 뒤 중개업자와 집주인으로 신분을 위장, 다수의 전세 임차인과 중복계약을 체결한 뒤 보증금을 챙기는 수법도 있다. 

  도는 이 같은 임대 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서는 중개업자와 거래 상대방의 신분을 꼼꼼히 확인한 뒤 거래해야 안전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등기부 등본을 통해 거래 상대가 임차 건물의 소유자가 맞는지 확인하고, 계약금과 중도금, 잔금은 소유 당사자에게 지급해야 한다.

  거래 상대가 신분 확인에 미온적일 경우에는 계약 체결을 절대 서두르면 안되며, 건물 소유자의 대리인과 계약을 체결할 때에는 소유자에게 실제 위임 여부나 계약 조건 등을 직접 물어봐야 한다. 

  부동산중개업소 정보 등에 대한 확인은 충청남도토지정보시스템(klis.chungnam.net)이나 해당 시‧군‧구청 부동산중개업무 담당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부동산 시세가 주변보다 월등히 좋을 경우에는 일단 의심부터 해 볼 필요가 있다”며 “임대 사기 피해는 주의·확인 의무를 게을리 한 임대인이나 임차인에게도 일정 책임이 돌아가는 만큼, 번거롭더라도 신분 확인을 철저하게 하고, 보증금 등은 임대-임차인이 직접 주고받는 것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지난해부터 ‘부동산중개업소 등록 인증제’가 운영되고 있는 만큼 인증 스티커가 부착된 중개업소만 이용해 달라”며 “불법 부동산 중개 행위가 의심될 경우에는 도와 시‧군‧구에 설치된 불법 중개행위 신고센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기사입력: 2012/01/10 [10:14]  최종편집: ⓒ 천안일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
천안일보ㅣ 등록번호: 충남아0005호ㅣ등록연월일: 2005년 9월 9일ㅣ발행인:주)언론홍보진흥원 홍창석ㅣ편집인:황인석ㅣ청소년보호책임자: 황인석
대표전화ㅣ 041)564-2000ㅣ팩스: 552-5634ㅣ충남 천안시 동남구 문화로14. 306호
Copyright ⓒ 2005. E-mail: hins115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