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정치·자치사회·생활경제·농업교육·환경·의료문화·관광사설·칼럼기획·특집·인물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인사   부음  
편집  2024.04.19 [11:11]
천안시, 제2차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5년간 2541억원 투입
'청년의 꿈이 이뤄지는 미래를 여는 천안’ 조성…78개 주요 과제 추진
 
김진수

천안시는 청년의 꿈이 이뤄지는 미래를 여는 천안조성을 위해 제2차 청년정책 5개년(2024~2028) 기본계획을 세웠다고 9일 밝혔다.

 

시는 2028년까지 5년간 일자리, 교육, 주거, 복지·문화, 참여·권리 등 분야별 중장기 정책 방향을 담은 4대 전략, 78개 사업에 2,541억 원을 투입해 맞춤형 청년정책을 지원할 방침이다.

 

  © 편집부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지원을 위해 ·창업 역량 제고 지원 일 경험 지원을 통한 진로 결정 및 직무역량 제고 일자리 진입·정착 지원 청년농부의 안정적인 영농·정착 지원 등25개 사업을 추진한다.

 

교육을 위해서는학비 부담 경감으로 동등한 교육기회 보장 다양한 배움의 기회 보장을 위한 6개 사업을 제시했으며, 주거 지원 방안으로 청년주택 보급 및 주거비 지원으로 경제적 부담 경감 안정적인 주거 보장 등 8개 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청년의 복지·문화를 위해선 취약청년의 정착·자립 정신건강 관리 독서문화 향유 청년문화예술인 창작활동 등 22개 사업에 주력한다.

 

청년의 참여·권리 확대를 위해 정책 참여·결정 기회 다양화 정책 전달·추진체계 운영 청년의 교류 지원 등 17개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기본계획은 지난해 실시한 청년정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과 천안 청년실태조사(2022), 충남 청년실태조사(2023) 결과가 반영됐다.

 

시는 청년정책의 실효성을 높이고 지속적인 성과를 끌어내기 위해 신규사업뿐 아니라 현재 추진하고 있는 사업 중 성과가 좋고 만족도가 높은 사업은 중장기 계속사업으로 추진한다.

 

또 정부의 정책 기조에 맞춰 정부, 충남도와 연계할 수 있는 청년 사업을 지속해서 발굴할 예정이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천안은 20만 명의 청년이 머무는 젊은 도시로, 청년정책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청년의 도전과 성장을 위한 청년친화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다양하고 실효성 높은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4/01/09 [10:56]  최종편집: ⓒ 천안일보
 
  • 도배방지 이미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기사검색